left_img
en


운동을 하기 위해서든 어떤 종목이든 준비해야 할 것이 있죠. 마라톤에 참가할 때 꼭 챙겨야 할 것 중에 특이한 것이 있습니다.
바로 테이핑을 해야한다는 것인데요. 테이핑 하는 부위가 특이(?)합니다.


장시간 달리다 보면 마찰로 인해 발에 물집이 생길 수도 있죠. 마찰로 인한 부상은 발 뿐만이 아닙니다. 예기치 않았던 곳에서 치명적이 고통이 발생할 수도 있는데요.
젖꼭지가 유니폼이나 옷에 쓸려서 피가 흐르기도 합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 하기 위해서 밴드를 붙이거나 바셀린을 바른다고 하네요.













마라톤에 참가 하시는 분들은 미리 대비하세요!

사용자 로그인